신안군, 드론으로 볍씨 뿌리고 노동력 절감 이길호 대표기자 2021.05.25 10:28


벼농사 드론 직파 현장 연시회 개최

   신안군(군수 박우량)은 지난 5월 21일 드론을 이용한 벼 직파 현장 연시회를 개최하고 파종, 시비, 잡초, 병해충방제 등 벼농사에서 노동력과 생산비를 절감할 수 있는 직파재배에 대한 생동감 있는 현장 기술 교육을 실시하였다.
 

▲     © 호남 편집국



  이번 연시회는 신안군의 「드론활용 노동력 절감 벼 재배단지 육성 시범사업」의 참여 농가들이 벼 직파재배 신기술을 투입하고 파종 시기에 맞춰 첫 현장 연시회를 추진했다.

 

  벼농사에 있어 드론 직파는 드론을 이용하여 볍씨를 직접 파종하는 기술로 기존 이앙재배의 못자리와 모내기 작업을 생략하고 노동력을 획기적으로 줄여 최대 120만원/ha까지 생산비를 절감할 수 있고, 탄소 배출량도 32%까지 줄일 수 있어 최근 드론을 이용한 재배면적이 늘어나고 있다.

 

▲     © 호남 편집국

 

  신안군은 이번 시범사업과 연시회를 시작으로 볍씨 파종은 물론 비료주기, 병해충 방제 등 주요 농작업에도 드론을 이용할 수 있도록 농업용 드론의 확대 보급과 함께 드론 활용기술 및 교육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.

 

  박우량 군수는 “최근 농작업에 드론 이용이 보편화되면서 벼농사 외에도 다양한 분야에 농업용 드론을 활용하여 농촌 일손 부족 문제를 해결하는데 일조할 것”이라고 밝혔다.


기사입력: 2021/05/25 [10:28]
최종편집: ⓒ 호남조은뉴스


URL 복사
x
  •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