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팔딱팔딱’ 제철맞아 싱싱한 진도꽃게 박일광 기자 2020.06.02 16:07


진도군 서망항 일원에서 진도꽃게 위판이 한창이다.

봄철 진도꽃게는 살이 통통하게 오르고 알이 꽉차 그 맛이 일품이다.

 

▲     © 호남 편집국

올해는 수온이 낮고 바람이 많이 불어 수확량이 적고 조업을 나가지 못하여 가격이 비싸 금게라고 불리고 있다.

 

▲     © 호남 편집국

 

진도는 전국생산량의 25%정도 차지하는 꽃게 주산지이다.

 

▲     © 호남 편집국

 

 

기사입력: 2020/06/02 [16:07]
최종편집: ⓒ 호남조은뉴스


URL 복사
x
  •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