더불어민주당 배종호 목포 예비후보, ‘목포-부산 고속철 조기 건설’ 큰 그림 공약 호남 편집국 2020.01.15 15:23


영호남 감정 해소, 관광 경제 발전, 역세권 인구 유입 등 발판

더불어민주당 배종호 목포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목포-부산 고속철 조기 건설을 제시하며 목포 부흥을 위한 큰 그림을 공약했다.

 

 

▲     © 호남 편집국

 

배 예비후보는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목포-부산 고속철의 조기 건설을 위해 목포 시민들과 함께 힘과 지혜를 모아 중앙정부와 국회를 설득할 수 있는 논리를 개발하고, 정치력을 발휘해 성사시키겠다고 약속했다.

 

배 예비후보는 남해안 철도사업은 김대중 정부 시절인 지난 2003년 확정됐지만, 2019년 말에야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가 목포-보성 전철화 사업을 확정할 정도로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더구나 보성과 순천 구간은 아직 전철화 계획이 확정조차 되지 않은 상태다. 이 상태로 가면 목포-부산 고속철 사업이 언제 마무리 될지 모른다고 배경을 설명했다.

 

이어 이를 위해 먼저 목포권, 부산권 정치인과 사업가, 학자와 전문가들로 목포-부산 고속철도 추진 위원회를 구성해, 목포-부산 고속철 조기 건설을 오는 2022년 대선 공약으로 확정시키겠다“21대 총선에 당선돼 국회에 들어가면 부산권 국회의원들과 힘을 합쳐 이를 반드시 관철시키겠다고 주장했다.

 

배 예비후보는 이를 통해 호남과 영남의 사람과 물자가 오가면서 망국적이며, 고질적인 영호남 지역 감정이 해소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다아울러 수도권 집중화 해소와 국토 균형 발전에도 큰 기여를 하게 될 것이다. 국가적 명분이 충분하고도 넘치는 국책사업이다고 주장했다.

 

더 나아가 중국의 관광객이 목포-부산을 거쳐 일본을 방문하고, 일본의 관광객이 부산-목포를 거쳐 중국을 여행하는 한--신 국제관광노선이 형성되게 될 것이다목포는 천만 명 관광객 시대를 넘어 연간 수천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국제적인 관광도시가 될 것이라고 비전을 제시했다.

 

이어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구상하고 있는 H자 형태의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구상을 더 완벽하게 뒷받침하게 된다이렇게 되면 우리 목포는 해양과 대륙을 연결하는 국제물류항만관광도시로 성장해 과거 3대항 6대 도시의 전성기 시대에 뒤지지 않는 새로운 목포 시대가 열리게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.

 

특히 고속철 정차역 중심으로 역세권이 개발되면 도심지역뿐만 아니라, 그 주변지역으로까지 도시재생 효과가 미치게 되면서 지역경제가 크게 활성화될 것이라며 일본 나고야시의 역사 주변 지역의 도시재생 성공 사례, 프랑스 릴 역이 유럽 고속철 정차역 유치로 영국과 벨기에, 네덜란드를 연결하는 유럽의 교통허브로 도약했다는 사례를 들어 인구 유입과 기업유치 가능성을 제시했다.


기사입력: 2020/01/15 [15:23]
최종편집: ⓒ 호남조은뉴스


URL 복사
x
  •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.